여론의힘 > Social 뉴스

빗썸 “암호화폐 투자자 42.8%, 장기 투자 목적”

투자자 5% ‘세금 부과해도 투자’

기사입력 2018-06-07 오후 3:08:3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성장성 높은 자산으로 인식 확산

 

 

[SNS 타임즈] 암호화폐가 점차 자산으로 인정받고 있는 가운데 투자자들도 암호화폐를 장기적 투자수단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만 20세 이상 암호화폐 투자자 2507명을 대상으로암호화폐 투자 동향 조사를 진행한 결과,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이유로장기적인 자금 운용을 위해서 42.8%로 가장 높았다. 10명 중 4명은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에 세금을 부과하더라도 투자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투자 목적을 묻는 조사에 장기적인 자금 운용(42.8%) 단기적인 수익 실현(27.1%) △투자 경험을 쌓기 위해(13.1%) △결혼, 주택 마련 등의 목돈마련(10.5%)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20(30.8%) △30(40.9%)에 비해 △40(45.3%) △50대 이상(49.1%)의 고 연령대일수록 장기적인 자금 운영을 위해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경향이 짙었고, 반대로 저 연령대일수록 단기적인 수익 실현을 목적으로 투자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암호화폐 투자 목적 조사 결과 그래프. (이미지: 비티씨코리아닷컴/SNS 타임즈)

 

또한 투자자 중 39.5%는 정부의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양도소득세 등 세금 부과시에도 투자를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는 작년 12월 동일한 질문에 응답한 결과와 비교해 약 11%p 상승한 수치로, 점차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인정하며 안정적인 투자수단으로 바라보고 있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대로 세금 부과 조치에투자를 완전히 중단할 것이다는 의견은 13.1%로 투자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응답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그 외에 투자 축소 의향의 경우 기존 투자대금 대비 △20% 축소(13.9%) △40% 축소(11.9%) △60% 축소(9.8%) △80% 축소(8.5%) 순으로 응답해, 과세가 되더라도 투자금을 축소할 의사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를 늘리겠다는 의견은 4.4%로 미미했다.

 

한편 암호화폐 투자자 3명 중 1(31.9%)은 암호화폐에만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그 다음으로 투자자 중 28.1%는 암호화폐와 함께 주식에도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서·적금(19.9%) △부동산(12.3%) △펀드(4.9%) △CMA·MMF(1.1%) △크라우드펀딩(1.1%) △ELS·DLS(0.7%) 순으로 암호화폐와 함께 투자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빗썸은 주요 선진국을 중심으로 암호화폐가 자산으로 인정받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국내 투자자들도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인식이 점차 성숙해지고 있다, “빗썸도 국내 대표 거래소로써 건전하고 안정적인 암호화폐 거래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18 4 30일부터 5 6일까지 7일간 빗썸 공식 커뮤니케이션 채널인 빗썸 카페를 통해 진행되었으며, 총 응답자 2923명 중 암호화폐 거래자 2507명의 응답결과를 취합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