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둘레소 > 여행명소

7월, 8월 여름 휴가철 인기 해외여행지는?

예약 현황 조사 결과 ‘일본 홋가이도·북유럽’ 등 선호

기사입력 2018-06-04 오전 11:05:4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동남아는 여전히 강세

 

[SNS 타임즈] 여행 전문기업 여행박사가 올해 7월과 8월에 출발하는 여행 예약 현황을 파악한 결과, 전체 예약자의 42%가 넘게 일본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랏빛 라벤더 꽃으로 물든 일본 홋카이도. (사진: 여행박사/SNS 타임즈)

 

드디어 여행 최고의 시즌인 여름 휴가시즌이 돌아왔다. 여행의 성수기가 사라졌다고 할 정도로 매달 떠나는 해외 여행객의 수가 어마어마한 추세지만, 전통적인 휴가시즌인 ‘7 8의 기록을 깰 수는 없다.

 

여행박사가 비싼 가격과 몰리는 여행객 상관없이 갈 수만 있다면 어디든 떠날 준비가 된 예비 여행객들을 위해 올해 ‘7월과 8에 인기 있는 해외여행지 결과를 발표했다.

 

여행박사가 올해 7월과 8월에 출발하는 여행 예약 현황을 파악한 결과, 전체 예약자의 42%가 넘게 일본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인기 있는 지역은 30.7%로 유럽, 세 번째로 높은 예약률을 보인 지역은 18.7%의 비중인 동남아로 확인됐다.

 

일본, 선선한 날씨의홋카이도

 

매년 전체 예약자의 50%가 넘게 일본으로 여행을 갈 정도로 충성 여행객이 많은 곳이 바로 일본이다. 3년 넘게 여름 휴가지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올해도 역시 가장 높은 예약률을 보이며 여름 휴가지 1위의 품격을 유지했다. 세부 지역으로는 홋카이도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으며 그 뒤로는 큐슈, 오사카 순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관광, 휴양, 쇼핑 등 여행의 모든 것을 즐길 수 있고 가까운 위치로 남녀노소 구분 없이 즐겨 찾는 것으로 보인다. 그중 홋카이도는 한여름에도 선선한 날씨를 보여 여름 휴가지로 매년 인기 있는 곳이다. 겨울 홋카이도가 눈의 왕국이라면 여름 홋카이도는 꽃의 왕국이라 불리는데 7월과 8월에는 보랏빛으로 물든 라벤더 꽃 무리를 볼 수 있다.

 

유럽, 백야현상을 볼 수 있는북유럽

 

그 뒤를 이은 여행지는 유럽이다. 그중 가장 인기 있는 지역은 바로 북유럽으로 최근 3년간 서유럽과 동유럽을 선택하는 여행객이 많았지만 올해는 북유럽이 유럽 전체 예약자 중 37% 이상을 차지하며 유럽 지역 중 1위를 차지했다. 북유럽은 2016년부터 예약률이 서서히 오르다 올해 작년 대비 59% 증가라는 큰 성장을 보여주었다.

 

유럽은 항공비와 물가도 만만찮은 데다가 비행시간 역시 장시간 소요되기 때문에 여름 휴가에 큰맘 먹고 도전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그중 북유럽은 여름에도 최고 기온이 22도 정도로 여행하기 가장 좋은 날씨가 이어지고 6월부터 8월까지는 저녁까지 해가 지지 않는 백야 현상을 볼 수 있어 이 시기 북유럽 여행의 묘미라고도 할 수 있다.

 

동남아, 여전히 핫한베트남

 

최근 몇 년간 핫한 바람 속에서 커가고 있는 동남아도 상위권에 안착했다. 그중 단연 인기를 끌고 있는 지역은 바로 베트남이다. 2015년에는 태국, 2016년에는 필리핀을 선호하는 여행객들이 많았지만 베트남을 찾는 여행객들이 꾸준히 늘어나며 2017년에 이어 올해 역시 동남아 지역 1위를 차지했다. 올해는 동남아 전체 예약자 중 51.7%라는 큰 비중을 차지하며여행지임을 증명했다.

 

휴양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동남아는 여름 휴가와 땔래야 땔 수 없는 사이다. 몇 년 사이 인기 여행지로 매년 사랑 받고 있는 태국과 필리핀에 이어 베트남의 인기가 급부상하고 있다. 베트남은 관광이면 관광 휴양이면 휴양 어느 것 하나 부족함이 없고 저렴한 물가와 길거리 맛집, 프라이빗해서 한적하게 놀기 좋은 리조트가 많아 많은 이들이 선호한다.

 

이에 따라 여행박사는 여름 휴가를 준비 중인 이들을 위해여름 상품 기획전을 준비했다면서, “일본, 동남아, 중국, 유럽, 호주·뉴질랜드, 크루즈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여행박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